나쁜 것일까?(feat파리 사람들이 말하는 치즈의 효능)즐겨 먹는 치즈, 과연 몸에 좋을까.

 안녕하세요, 오늘은 음식에 관한 주제로 여러분들을 찾아왔습니다

요즘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짐에 따라 자연스럽게 밖에서 먹던 술이나 음식을 줄 수 밖에 없죠.

홈파티, 집에서 술 드시는 분들도 많아지실 거예요.

와인의 수요가 정말 많이 늘었는데 그러면 자연스럽게 구할 수 있는 치즈,

출처 더 로컬, 유럽인에게 빼놓을 수 없는 기호품이지만

1년에 평균적으로 프랑스인은 1인당 28kg의 치즈를 먹는다고 합니다.엄청난 양이에요.

참고로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 1년에 미국인은 15.4킬로그램, 영국인은 11.6킬로그램이라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간식으로먹었던식사와함께먹었던이것저것마트유제품코너에있는치즈는한국과달리다양한종류를쉽게볼수있습니다.

치즈 전문점도 일요일 아침에는 줄을 서서 삽니다.일간지 르 파리지앙 le Parisien에서는

출처 : the local 프랑스 치즈의 종류와 과연 프랑스인이 사랑하는

치즈 과연 몸에 좋을까?나쁜가? 라는 주제로 답을 찾아봤어요

치즈는 빵, 커피와 함께 프랑스인의 세 가지 기호식품이고

종류는 총 1200종류가 있습니다(전통 제조 포함).

결론에서는 여러분이 아시다시피 ‘좋다’ 라고 할 수 있겠죠.

치즈에는 100그램 당 22그램의 지방이 들어 있지만 영양학적으로도 장점이 있습니다.

몸에 좋은 단백질과 다량의 칼슘, 그리고 몸과 뼈를 강하게 하는 필수요소가 들어 있습니다.

그리고 골격 형성에 도움을 주는 아연과 면역력 체계를 형성하는 힘을 비타민 A, B2, B12까지,

발효식품으로 암을 억제한다는 장미생물을 만드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프랑스인의 대표적인 식사 전식과 본식, 디저트 순으로 한 가지를 더 첨가하면 반드시 치즈가 들어갑니다.

그러나 영양학자 페트릭 세혹 Patrick Serog는 기본적으로 지방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한 끼 30g을 넘지 말고 일주일에 먹는 양을 180g을 넘지 말 것을 조언했습니다.

물론 한국에서 이렇게 드시기가 쉽진 않겠죠.

단지, 프랑스를 방문하지말라면, 반드시 한번쯤은 어렵겠지만,

문화체험을 위해 레스토랑에서 치즈를 포함해서 식사를 해보는 것도 음식문화를 경험하는 데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해서 추천합니다!

오늘은여기까지앞으로꼭먹어야할프랑스산치즈에대해이야기하도록하겠습니다.팔릴레오였습니다